아주대학교

아주인칼럼

  • 총 1301 건, 9 of 261 page
  • 전체목록
아주인칼럼 게시판
[칼럼] 표준전쟁을 준비하라 조회수 332
[조정훈 교수, 통일연구소] 영어권에서 흔히 쓰는 전화 인사말인 '헬로(Hello)'를 대중화한 사람은 다름 아닌 토마스 에디슨이다. 그는 그레이엄 벨이 발명한 전화기의 시연 장면을 보고 놀라 헐로(Hullo)라고 외쳤다고 한다. 그 뒤 전화 사업을 시작하려는 친구에게 전화 통화의 인사말로 헬로를 권장했고 이로부터 전화 인사말의 표준은 헬로가 되었다. 그 뒤 벨은 헬로 대신 뱃사람이 사용하던 '어호이(ahoy)'를 제안했지만 세상은 이미 헬로로 수렴된 후였다. 전화 인사말에 관한 표준전쟁의 승자는 에디슨이었다.    사전을 뒤적이면 표준(標準)이란 사물의 정도나 성격 따위를 알기 위한 근거나 기준이라 한다. 그렇다면 통일의 과정과 통일된 코리아를 만들어가는 것도 결국 남과 북이 하나의 근거와 기준을 가지고 살게 되는 것, 즉 하나의 표준을 가지고 사는 준비를 하고 살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어떤 표준화가 통일의 과정에서 중요한지 질문해 보자.    첫째는 산업기술의 표준화이다. 분단 이후 남과 북의 산업과 기술은 매우 달라졌다. 한 예로 요즘 가장 뜨거운 관심인 남북철도를 보자. 철도연구원의 자료에 의하면 남북 간 철도연결을 위해서는 선로등급, 구조물, 전철 전력기준 그리고 철도 궤도의 폭까지 전 분야에 걸쳐 표준화 작업을 거쳐야 한다고 한다.     (하략)     2018년 10월31일 뉴스1 기사 원문보기
[칼럼] 저 산은 잊으라 하지만 … ‘원정대’는 우리 가슴에 피고 물들 것이다 조회수 324
[주철환교수, 문화콘텐츠학과]    ■ 하덕규 작사·작곡 ‘한계령’    ‘하늘을 보면/님의 부드러운 고운 미소/가득한 저 하늘에/가을이 오면’(이문세 ‘가을이 오면’ 중). 가을은 오는 걸까. 아니면 우리가 가을을 향해 가는 걸까. 진작에 와 있는데 이제야 알아차린 건 아닐까. 와도 불러주지 않으면 가을은 그냥 지나가고 만다. 그리고 언젠간 부르지 못할 때가 올 거다. 토라진 가을과는 그렇듯 영영 헤어지는 거다.   가을 산행에 단풍을 보는 심사가 편치 않았다. 히말라야 원정대 영결식장에서 울려 퍼진 노래가 상념을 무겁게 눌렀다. ‘저 산은 내게 우지 마라 우지 마라 하고/발아래 젖은 계곡 첩첩산중/저 산은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내 가슴을 쓸어내리네’(양희은 ‘한계령’ 중). ‘왜 산에 오르느냐’고 묻자 ‘그 답을 찾기 위해 오른다’고 답한 김창호 대장이었다. 이제 그는 답을 찾았을까. 스스로에게 묻는다. ‘왜 그러고 사느냐’. ‘그 답을 찾기 위해 산다’는 경지엔 오르기 힘들 것 같다. 사는 게 힘든 건 우리가 높은 곳을 향해 오르고 있기 때문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원정대는 남들이 간 등반로를 따라간 게 아니라 새 길을 개척하는 일에 목숨을 걸었다. 그들이 만든 지도 앞에서 묵념의 시간을 갖는다. 이 모양 이 꼴로 살다간 결국 이 모양 이 꼴로 죽게 된다는 자괴감이 내 가슴을 쓸어내린다. 일찍 물든 단풍잎은 어느새 낙엽이 돼 짓밟히고 있다. 지금은 ‘이야기 속의 소년같이 용감해지지 않으면 안 된다’(이효석 ‘낙엽을 태우면서’ 중).      (하략)     2018년 10월25일 문화일보 기사 원문보기
[칼럼] 남은 3년간 아베 수상이 하고 싶은 것은 조회수 322
 [박성빈, 아주대 국제학부장] 올해 9월 아베 수상은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경쟁자인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을 물리치고 자민당 총재로서 연속 3선에 성공했다. 자민당 규칙에서는 당 총재임기를 ‘연속 3기 9년’까지로 규정하고 있어 아베 수상의 최대 재임기간은 2021년 9월까지이다. 내년 11월20일에 아베 수상의 재임기간은 기존 가쓰라 다로 수상(2천886일)의 최장수 재임기록을 누르고 일본 헌정사상 최장 재임 수상이 된다.   일본 내에서는 점차 아베 수상의 레임덕 가능성이 지적되고 있다. 예를 들면 일본의 유명 저널리스트인 다와라 소이치는 AERA에서 “아베 수상의 레임덕은 누구도 막을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다만 아베 수상의 레임덕이 시작된다고 해도, 이는 한국에서 대통령 임기 후반 관찰되는 레임덕과는 조금 다른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타당하다. 일본에서는 통상 내각 지지율이 30%보다 낮아지면 내각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점차 어려워질 것으로 본다. 즉 아베 수상이 30% 이상의 지지율을 유지할 수 있다면 수상의 리더십이 극단적으로 약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 또한 차기 수상 역시 여전히 자민당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하략)   2018년 10월30일 경기일보 기사 원문보기    
[칼럼] 피부의 ‘점’은 생명체의 역사 조회수 292
[김홍표교수, 약학과]    ‘봄볕엔 며느리, 가을볕엔 딸을 밭에 내보낸다’는 옛이야기의 주인공은 바로 자외선이다. 지구 역사 어느 순간 부산물로 산소를 만들어 내는 남세균이 등장하고 덩달아 대기 중 오존층이 형성되면서 생명체에 해로운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게 되었다고 고생물학자들은 말한다. 그렇다면 오존이 만들어지지 않았던 초기 지구는 어땠을까? 노르웨이 오슬로대학의 헤센 박사는 처음에는 황을 포함한 기체가, 그 후로는 메탄이 어느 정도 자외선을 차단했으리라고 추정했다.   태양은 다양한 파장을 지닌 전자기파를 송출한다. 우리는 식물이 광합성에 사용하는 가시광선보다 짧은 파장을 자외선, 반대로 긴 파장을 가진 파동을 적외선으로 분류한다. 햇살이 비친 벽돌의 따스함은 적외선의 효과를 드러내는 것이지만 자외선은 단백질이나 유전자 같은 생체고분자를 손상시킬 뿐만 아니라 그 빛에 오래 노출된 세포를 죽일 수도 있다. 지구에서 자외선의 이런 위험성은 생명 탄생 초기부터 지금까지 쭉 이어져 왔다. 지금껏 모든 생명체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몇 가지 장치를 진화시켜 왔다. 우선 자외선을 피해 달아나는 회피 행동, 두 번째로, 자외선을 차단하거나 흡수하는 화합물을 만드는 일, 마지막으로 손상된 유전자를 수리하거나 항산화 효소를 합성하는 일 등이다. 모두 생명의 세계에서 흔히 관찰되는 현상이다. 수생 어류나 유충 또는 플랑크톤은 내리쬐는 자외선을 피해 수직으로 하강할 수 있다. 밤에만 활동하는 동물들은 자외선 걱정을 덜었을 것이다. 이들은 모두 회피 방식이다. 한편 우리가 아는 거의 모든 생명체들은 멜라닌 혹은 카로틴과 같은 물질을 만들어 자외선을 차단하거나 손상된 유전자를 수리하는 정교한 도구 또는 항산화 효소를 개발했다.      (하략)     2018년 10월30일 경향신문 기사 원문보기    
[칼럼] 아이돌 귀환에 엄마가 된 소녀들 열광… 몸은 변해도 마음은 그대로 조회수 374
[주철환교수, 문화콘텐츠학과]    ■ HOT ‘캔디’    지하철 기다리는 몇 분이 때로는 길게 느껴진다. 가만히 서 있느니 뭔가 쓰여 있는 스크린도어 쪽으로 몇 발짝 이동한다. ‘그대 지금 어디로 가는가/왜 가는가’를 묻는 짧은 시를 만날 수도 있다. ‘한때는 바위였다고 얘기하지 마라/지금 돌멩이면 돌멩이로 사는 거다’(김지영 ‘한때는 나도’ 중). 열차가 승강장에 들어오고 문이 열릴 때 ‘자리’보다 ‘자신’을 찾는 시간을 갖게 된다면 이 또한 유익하지 아니한가.   ‘모든 게 다 변한 거야/널 향한 마음도/그렇지만 널 사랑 않는 게 아냐/이제는 나를 변화시킬 테니까’(HOT ‘캔디’ 중). 달콤한 멜로디가 예능프로그램이 아닌 TV 뉴스에서 나온다. 마흔 전후의 남자들이 그때 그 시절 의상을 그대로 차려입고 춤을 춘다. 귀여운 건지 가여운(?) 건지 살짝 혼란스러운데 카메라는 복잡한 심경을 도외시한 채 환호하는 왕년의 ‘소녀’들을 번갈아 비춘다. 격해서 우는 사람도 더러 보인다. 스타들의 감흥도 조금씩 다를 것 같다. ‘그 언젠가 나를 위해 꽃다발을 전해주던’(조용필 ‘단발머리’ 중) 그 소녀를 떠올리기도 하고 ‘청춘아 너는 어찌 모른 척하고 있느냐/나를 버린 사람보다 네가 더욱 무정하더라’(나훈아 ‘고장 난 벽시계’ 중)며 세월을 탓하기도 할 것이다.      (하략)     2018년 10월19일 문화일보 기사 원문보기

우) 16499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TEL.031-219-2114

Copyright ⓒ 2017 Ajou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메일보내기